오늘본 매물이 없습니다
평형
E-mail 저장
회원가입(注册) 비밀번호찾기
부동산뉴스
1572
부동산상식
53
전문가칼럼
146
매매임대가이드
8
매매자료실
21
자유게시판
1
건축물갤러리
4
인테리어
16
Q&A
25
공지사항
0
자주묻는 질문
8
질문과 답변
4
서비스 이용가이드
5
광고문의
0
입점제휴안내
2
> 커뮤니티 > 부동산뉴스 > 상세보기
新 주택 대출금리, 베이징↑ 상하이↓ (조회:13추천:4) 2019-10-09 12:36:37
작성인: 박해연   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


지난 8일부터 개인의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대출우대금리(LPR)와 연동시키도록 하는 신규 정책이 적용, 베이징의 대출 금리는 오르고 상하이는 내린 것으로 나타났다.


LPR은 18개 상업은행이 매월 자체적으로 발표하는 대출금리로, 각 은행들은 LPR을 참조해 부동산대출금리를 정하하게 된다.


9일 중국경제망(中国经济网) 보도에 따르면, 베이징의 개인 주택 대출금리는 신규 정책 적용 후 첫 주택 대출금리 5.4%이상, 두번째 주택 대출금리 5.9%이상으로, 기존에 비해 각각 0.01%p와 0.02%p 올랐다.


예로, 100만위안 25년만기 첫 주택대출을 원리금균등분할 방식으로 상환할 경우 월 상환액이 종전보다 6위안(1005원) 가량 오르게 된다.


상하이의 경우, 신규 정책 적용 후 첫 주택 대출금리가 4.65%이상, 두번째 주택은 5.45%이상으로 종전보다 금리가 낮아졌다. 기존에는 첫 주택에 5% 할인된 대출금리를 적용해 금리가 4.655%였다.


한편, 은행관계자는 "일시적으로는 대출금리가 소폭 낮아졌지만 앞으로는 LPR금리가 지속 변동되기 때문에 높아지게 될 것"으로 전망했다.

 

윤가영 기자 

   메모
패스워드 패스워드를 입력하세요.
도배방지키  62559814   보이는 도배방지키를 입력하세요.
추천 소스보기 목록